관세음보살  觀世音菩薩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은
      대자대비를 근본서원으로 하는 보살이다.
        범어로는 아바로키테스바라(Avalokite'svara)이고,
          아박로기저습벌라(阿縛盧枳低濕伐羅)라 음역하고,
            관자재ㆍ관세음ㆍ광세음ㆍ관세음자재ㆍ관음 등으로 한역 된다.

  관세음보살은 우리나라에서 불교의 교조인 석가모니 부처님이나 정토신앙의 대상인 아미타불보다 더욱 많이 신앙되는데 이것은 이 보살이 현세의 이익을 가장 많이 시여(施與)하는데서 기인한다고 볼 수 있다.

  대자대비(大慈大悲)의 보살. 관자재보살(觀自在菩薩)ㆍ광세음보살(光世音菩薩)ㆍ관세음자재보살(觀世音自在菩薩)ㆍ관세자재보살(觀世自在菩薩)이라고도 하고, 흔히 관음(觀音)ㆍ관세음ㆍ관음보살ㆍ관음여래(觀音如來)라 약칭하며, 중생이 괴로울 때 그 이름을 외며 구원을 청하면 곧 자비로써 사람들의 고뇌를 없애고 구원해준다고 한다. 밀호(密號)로는 정법금강(正法金剛) 또는 청정금강(淸淨金剛)이라고도 한다.

  당나라 현장(玄?) 이전의 구번역에서는 광세음(光世音), 관세음(觀世音), 관음(觀音), 관세자재(觀世自在) 등으로 번역했으나, 신역에서는 관자재(觀自在)라고 번역했다. 원어의 아바로키타(Avalokita, 觀하다)와 이슈와라(i'svara, 신 또는 自在天)’의 합성어이기 때문에 더 정확한 번역이다.

  대자대비(大慈大悲)를 근본 서원(誓願)으로 하는 보살이며, 미타삼존(彌陀三尊) 중의 한 분으로 '아미타불'을 본존으로 모실 경우 왼쪽의 보처보살(補處菩薩)로 봉안된다.

  가장 널리 알려진 이름으로는 관자재보살과 관세음보살인데 그 중에서 후자쪽이 더욱 많이 일컬어지고 있다.
  • 관자재는 중생의 근기를 관찰함에 있어서 자재하다는 의미로 지혜를 바탕으로 설해진《반야경》등에서 불리는 이름이다.
  • 관세음은 세간의 갖가지 고뇌 음성을 관한다는 입장에서 자비를 바탕으로 설해지는《법화경》을 비롯한 여러 경전에서 불리고 있다.
  • 《능엄경》에 의하면 관세음보살은 이근원통(耳根圓通)의 보살로 다른 24분의 보살보다 우위에 있다고 한다. 그래서 관세음보살을 원통교주, 원통대사(圓通大士)라고도 하고, 이 보살을 모신 전각을 관음전(觀音殿), 원통전(圓通殿)이라 한다.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을 모신 불전을 '관음전(觀音殿), 원통전(圓通殿), 대비전(大悲殿)' 등이라 한다. 곧 '관세음보살'을 주불(主佛)로 모신 건물이 사찰의 중심 법당일 때 그 현판(懸板)을 '원통전'이라 하고, 또 관세음보살을 모신 건물이 대웅전, 대적광전 등 주건물에 딸린 건물일 때는 '관음전'이라 한다.]
  그 밖에도 '시무외자(施無畏者), 대비성자(大悲聖者), 구세대사(救世大士), 구호고난자(救護苦難者)'라고도 한다.
  • 중생에게 온갖 두려움이 없는 무외심(無畏心)을 베푼다는 뜻으로 시무외자(施無畏者)요,
  • 자비를 세상 가득 펴므로 대비성자(大悲聖者),
  • 세상을 구제하므로 구세대사(救世大士),
  • 고난에서 구호해주는 구호고난자(救護苦難者)라 하였다.
  경전 속에서 묘사된 관음보살은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가진 분으로 정리된다.
  • 성불하기 직전의 보살이다.
  • 미륵보살이 나타날 때까지 중생들을 보살핀다.
  • 상주처가 있다.
  • 중생들의 부름에 응하여 나타난다.
  • 필요에 따라 여러가지 모습으로 나타난다.
  관세음보살의 주처(住處)는 『화엄경(華嚴經)』에는 보타락산(補陀落山)으로 되어 있다. 보타락산은 팔각형의 산으로, 산에서 자라는 꽃과 흐르는 물은 빛과 향기를 낸다고 한다. 인도에서는 남방 해안 지방에 있는 보타락가(補陀落迦, Potalake)를, 중국에서는 저장성(浙江省)의 보타산(普陀山) 보제사(普濟寺)를, 우리나라는 강원도 양양 낙산(洛山)의 홍련암과 강화도 삼산면의 보문사를 그 주처로 삼고있다.

  보살상이나 탱화에서 '관세음'은 머리에 보관을 쓰고, 왼손에 버드나무가지 다른 손에는 정병을 들고 있다. 또는 봉오리진 연꽃을 들고 있다.
  버드나무는 요사스러운 귀신을 물리친다는 벽사(벽邪 벽은 僻에서 人변이 없는 글자)의 뜻이 있고, 버드나무 껍질과 뿌리는 피부병 지료제로 사용되며, 물이 있는 곳에서는 쉽게 자란다. 즉 잡귀를 물리치고 병을 치료하며 왕성한 생명력을 상징한다.
  연꽃은 중생이 본래부터 갖추고 있던 불성을 표시하고, 그 꽃이 핀 것은 불성이 드러나 성불한 것임에 대하여, 아직 봉오리 상태인 것은 불성이 번뇌에 물들지 않고 장차 필 것을 나타낸다고 한다.

  대승경전 초기에 드러나는 관세음보살은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관세음보살에 비해서 역할이 크게 묘사되지 않았다. 후대에 여러 경전들이 시대를 거쳐 만들어지면서 관세음보살은 6관음, 8관음, 32관음, 33관음, 71관음같은 관세음보살의 응신들을 이야기하는 경전들이 만들어졌다.

  관세음보살은 구원을 바라는 사람의 모습을 따라서 대자대비를 베풀기 때문에 중생의 근기(根機)에 맞추어 천변만화하는 모습으로 나타난다. 이를 보문시현(普門示現)이라 한다.

  관세음보살의 응신의 기본은 1)어떤 곳에 2)무엇을 구제하기 위해 3)어떤 모습으로 변화하여 나타나는가이다.
  1) 지옥중생을 구제하는 천수관음...축생을 구제하는 마두관음... 등이 있고,
  2) 애욕을 가라앉혀주는 양류관음, 병을 고쳐주는 시약관음, 귀신들에게서 구해주는 아뇩관음... 등이 있으며,
  3) 성문의 모습으로 나투는 지경관음, 벽지불로 나투는 수월관음, 동남동녀로 나투는 지련관음, 자재천신으로 나타나는 유리관음... 등이 있다.

⊙ 『법화경(法華經)』「보문품(普門品)」에 무진의보살이 관음보살의 중생 구원의 모습과 법문과 방편을 부처님께 질문한다.
  "무진의보살이 부처님께 사뢰어 말씀하시되 세존이시여! 관음보살이 어떤 모습으로 사바세계를 노니시며 어떨게 중생을 위하여 설법하고 그 방편의 힘은 어떻십니까?"(無盡意菩薩 白佛言 世尊 觀世音菩薩 云何遊此娑婆世界 云何而爲衆生說法 方便之力 其事云何)
  이에 대하여 부처님께서는 19회에 걸처 33응신에 관하여 설법하신다. 즉 관음보살이 세상을 교화함에서는 중생의 근기(根基, 사람 됨됨이)에 알맞게 여러 가지 형체로 바꾸어 나타나 중생을 제도하는데,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불신(佛身), (2) 벽지불신(벽支佛身), (3) 성문신(聲聞身), (4) 대범왕신(大梵王身), (5) 제석신(帝釋身), (6) 자재천신(自在天身), (7) 대자재천신(大自在天身), (8) 천대장군신(天大將軍身), (9) 비사문신(毘沙門身), (10) 소왕신(小王身), (11) 장자신(長者身), (12) 거사신(居士身), (13) 재관신(宰官身), (14) 바라문신(婆羅門身), (15) 비구신(比丘身), (16) 비구니신(比丘尼身), (17) 우바세신(優婆塞身), (18) 우바이신(優婆夷身), (19) 인신(人身), (20) 비인신(非人身), (21) 부녀신(婦女身), (22) 동목천녀신(童目天女身), (23) 동남신(童男身), (24) 동녀신(童女身), (25) 천신(天身), (26) 용신(龍身), (27) 야차신(夜叉身), (28) 건달바신(乾달婆身), (29) 아수라신(阿修羅身), (30) 가루라신(迦樓羅身), (31) 긴나라신(緊那羅身), (32) 마후라가신(摩후羅伽身), (33) 집금강신(執金剛身).
  이를 보문시현(普門示現)이라 하며 33신(三十三身), 33응신(三十三應身), 또는 33응현신(三十三應現身)이라 한다
⊙  위와는 달리 《불상도휘》에서는 그 나뉨이 또 다른 33인데, 이는 경전이나 의궤(儀軌)의 '33신 관세음보살'과는 다르다고 한다.
  당(唐)나라, 송(宋)나라 이후 민간에서 신앙된 것을 모은 것으로 33관음(三十三觀音)이라 하며, 그 이름은 각각 다음과 같다. 우리 나라에서 이루어진 '관세음보살'의 탱화에 특히 다음 중의 수월관음도(水月觀音圖)가 유명하다.
(1) 양류관음, (2) 용두관음, (3) 지경관음, (4) 원광관음, (5) 유희관음, (6) 백의관음, (7) 연와관음, (8) 농견관음, (9) 시약관음, (10) 어람관음, (11) 덕왕관음, (12) 수월관음, (13) 일엽관음, (14) 청경관음, (15) 위덕관음, (16) 연명관음, (17) 중보관음, (18) 암호관음, (19) 능정관음, (20) 아뇩관음, (21) 아마뎨관음, (22) 엽의관음, (23) 유리관음, (24) 다라존관음, (25) 합리관음, (26) 육시관음, (27) 보비관음, (28) 마랑부관음, (29) 합장관음, (30) 일여관음, (31) 불이관음, (32) 지련관음, (33) 쇄수관음
⊙  정토교(淨土敎) 경전에 세지보살(勢至菩薩)과 함께 아미타여래(阿彌陀如來)의 협시(脇侍 ; 좌우에서 가까이 모시는 보살)라 설명되어 있고, 사람의 임종 때에는 연대(蓮臺)를 받들고 죽은 사람의 혼을 맞아들인다고 한다.

⊙  밀교(密敎)에서는 성관음(聖觀音)ㆍ천수관음(千手觀音)ㆍ십일면관음(十一面觀音)ㆍ여의륜관음(如薏輪觀音)ㆍ준제관음(准提觀音)ㆍ마두관음(馬頭觀音) 등의 6관음이 있다고 했으며, 혹은 위의 준지관음을 제하고 불공견삭관음(不空見索觀音)을 넣어 6관음이라 하며, 그 모두를 7관음(七觀音)이라고도 한다. 6관음이 일반적이며 이 중에서 성관음이 본신(本身)이고, 나머지는 보문시현(普門示現)의 변화신(變化身)이다.

  ① 성관음(聖觀音):주로 아귀도를 구제한다.
  '성관음'은 정관음(正觀音)이라고도 하며 가장 원형적인 관음으로서《관음경》에 그 근거를 두고 있는데, 후세에 성립된 변화된 관음과 구별하기 위하여 그러한 이름이 주어졌다.
  어느 때나 33신으로 자유자재하게 변화하면서 중생을 제도하는 관음으로 우리 나라에서는 원효(元曉)와 의상(義湘)이 친견했다 한 후로 미타신앙(彌陀信仰)과 합쳐져 대중으로부터 크게 존숭되었다.
  그 형상은 백옥색으로 왼손을 펴어서 젖가슴에 대고, 오른손에 연꽃을 잡고 결가부좌(結跏趺坐)하였으며, 보관(寶冠) 중에 무량수불(無量壽佛)을 안치하는 것이 통례로 되어 있다.
  ② 천수관음(千手觀音):주로 지옥중생을 구제한다.
  '천수관음' 은 사하사라포야(娑賀沙羅布惹)라 음역하고, 천수천안관세음(千手千眼觀世音), 천안천비관세음(千眼千臂觀世音), 대비관음(大悲觀音) 등으로 일컫는다.
  이 관음은 일체 중생을 이익되게 하고 안락하게 하리라는 서원을 하고, 천 개의 손과 천 개의 눈을 갖추어 그 절대적인 대비심과 교화의 힘을 구체적으로 표시한다고 한다.
  이 관음은 특히 육도(六道) 중 '지옥'을 관장한다고 하며, 관음 중에서 가장 힘 있는 구제자로 신봉된다.
  온몸이 황금색이고 27면(二十七面)과 천수(千手), 천안(千眼)을 갖추는데, 보통의 천수상은 두 눈, 두 손 밖에 양쪽에 각각 20개의 손이 있고, 손바닥마다 한 눈이 있다. 이 40수(手)는 자비로써 한 손마다 각기 25유(二十五有)를 구제하므로 '40X25'로 천수가 되고, 따라서 눈도 천안이 된다.
  이 형상은 일체 중생을 제도하는 큰 작용이 있음을 표시한 것인데, 특히 지옥의 고통을 해탈케 하여 모든 원을 성취케 한다고 한다.
  ③ 마두관음(馬頭觀音):주로 축생의 고통을 구제한다.
  '마두관음'은 하야계리바(何耶揭梨婆)라 음역하고, 마두대사(馬頭大士), 마두명왕(馬頭明王)이라고도 하는데, 무량수(無量數)의 분노신(忿怒身)이며, 관세음으로 자성신(自性身)을 삼고 머리가 말(馬)의 머리 모양을 하고 있으므로 그러한 이름이 붙게 되었다.
  그 형상이 '말'의 머리인 것은 전륜성왕(轉輪聖王)의 보마(寶馬)가 사방으로 내달리면서 위력으로 굴복시키는 것과 같이 생사의 큰 바다를 건너 다니면서 4마(四魔)를 항복 받는 큰 위력과 큰 정진력을 나타냄의 뜻이라 하고, 또는 무명의 업장을 먹는 뜻이라고도 하는데, 주로 축생을 교화하여 이롭게 한다고 한다.
  ④ 십일면관음(十一面觀音):주로 아수라의 고통을 구제한다.
  '십일면관음'은 대광보조관음(大光普照觀音)이라고도 하는데, 아수라도(阿修羅道)에 빠져 있는 중생들을 구제하는 보살로 알려져 있으며, 석굴암 본존인 석가모니불의 바로 뒷편에 있는 조각상에서 보는 것처럼 머리 위에 11개의 얼굴을 가진 보살이다.
  십일면관음신주심경(十一面觀音神呪心經》의 가르침을 근거로 신앙하는 보살로서
  • 머리 부분 전면 3면의 자애로운 모습인 자상(慈相),
  • 좌측에 배열한 3면의 분노한 모습인 진상(嗔相),
  • 우측에 흰 이를 드러내고 웃는 모습인 3면의 백아상출상(白牙上出相),
  • 후 1면에 크게 웃는 모습인 폭대소상(暴大笑相),
  • 정수리 부분의 불면(佛面) 1면을 합쳐 모두 11면이 된다.
  전후좌우의 10면은 보살이 수행하는 계위인 십지(十地)를 표시하고, 맨 위에 있는 부처의 얼굴은 불과(佛果)를 표시한다. 이는 중생에게 얽혀 있는 11품류(品類)의 무명 번뇌를 끊고 불과를 얻음을 상징하는데, 이 11면의 배열은 여러 경전에서 나타난 바가 일정치 않다.
  ⑤ 여의륜관음(如意輪觀音):주로 천상의 고통을 구제한다.
  '여의륜관음'의 '여의'는 여의보주(如意寶珠, 如意珠)이고, 윤(輪)은 법륜(法輪)인데, 여의보주의 삼매(三昧)에 들어 있으면서 뜻과 같이 설법하여 '6도' 중생의 고통을 덜어 주고 세간(世間), 출세간(出世間)에 보살로서 부귀와 권력, 지혜 등을 염원하는 이에게 이익을 주는 것을 본뜻으로 하는 '보살'이라 한다.
  그 형상은 전신이 황색이고 여섯 개의 손이 있으니
  • 오른쪽의 상수(上手)는 사유(思惟)하는 모양, 다음 손에는 여의보주를 들고, 또 다음 손에는 염주를 달았다.
  • 왼쪽의 상수는 광명산(光明山)을 누르고, 다음 손에는 연꽃을, 또 다음 손에는 금륜(金輪)을 들었다.
  • 이 6수(六手)는 6고(六苦)를 구제하는 표지인데, 두 팔만 있는 상(像)도 보인다.
  ⑥ 준제관음(准提觀音):주로 인간의 고통을 구제한다.
  '준제관세음'은 15세기 이래의 불경언해(佛經諺解)들에서 준뎨(准提), 존뎨(尊提) 관세음이라 했던 보살로서 천인장부관음(天人丈夫觀音)이라고도 한다. 인도(人道)를 능화(能化)한다 하며, 엄숙한 모성(母性)을 상징하는 관음인데, 선종에서는 관음부(觀音部)의 1존(尊)으로 존숭하고, '6관음'의 하나로서 연화부(蓮華部)에 딸리며《칠구지불모준제경(七俱지佛母准提經》에서 비롯한다.
  천태종으로부터 전하는 밀교(密敎)에서는 이 '준지'를 '불모(佛母)'와 합하여 불부(佛部)의 존(尊)으로 삼기도 한다.
  '준지'는 청정(淸淨)이라 번역하여 심성(心性)의 청정함을 찬탄하는 일컬음이며, 진언밀교(眞言密敎)에서는 그 덕을 찬양하여 칠구지불모(七俱지佛母)라 한다. 또 칠구지(七俱지)는 7억(億)으로 그 광대한 덕(德)의 뜻이라 한다.
  ⑦ 불공견삭관음(不空見索觀音) : 주로 생사의 고통을 구제한다.
  '불공견삭관음'은 '6관음'이라 할 때 위 '준지관음'을 제하고 이 보살을 넣어 말하기도 하는데, 아모가파사(阿牟伽파사)라 음역한다.
  생사의 대해에 묘법연화(妙法蓮華)의 미끼를 내리고 심념불공(心念不空)의 낚시줄로 중생인 고기를 낚아 열반의 언덕에 이르게 한다는 '관음보살'이다.